연합뉴스

서울TV

“채씨 신발 도료 숭례문것과 동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숭례문 방화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4일 피의자 채모(70)씨의 신발에서 숭례문 기둥에 칠해진 것과 같은 종류의 염료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숭례문 기둥에 칠해진 염료를 일부 채취해 채씨 집에서 가져온 운동화와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 감식을 의뢰한 결과 왼쪽 신발 앞 부분에 묻은 도료가 숭례문 채색과 같은 성분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채씨가 범행 당일인 지난 10일 오후 5시18분쯤 강화도에서 버스를 타고 10분 뒤 강화터미널에서 내리는 장면이 찍힌 버스 폐쇄회로(CC)TV 화면과 채씨를 태웠다는 버스 운전기사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CCTV 화면을 보면 채씨는 접이식 사다리가 든 자루를 오른손에, 배낭을 왼손에 각각 들고 버스에 승차했다. 채씨는 사다리를 자루로 감추고, 시너를 담은 페트병을 비닐로 감싸 냄새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했으며, 숭례문 주위에 설치된 적외선 감지센서의 위치를 미리 파악해 이를 피해가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날 채씨를 구속수감하고 보강 수사에 돌입했으며,15일 방화 현장에 대한 현장 검증을 실시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문화재청과 소방당국, 서울 중구청 등 행정기관 및 보안업체의 과실 여부에 대해서도 각 기관별 전담반을 편성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글 / 서울신문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영상 /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