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국현 “4월 총선 지역구 출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가 4월 총선에서 지역구로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총선승리본부 출범식에서 문대표는 이번 총선과 관련 “출마할 지역구는 면밀한 검토를 거쳐 최단 시일 내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창조한국당의 깃발을 직접 들고 앞장 서겠다.”면서 “30석 의석 확보를 위해 총력전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문대표는 ▲인재와 세력을 영입해 역량 극대화 ▲개방,소통,참여를 기반으로 하는 웹 2.0시대의 통합정치 ▲사람중심 경제정책으로 양극화와 청년실업 해소 ▲한반도 경부대운하 건설 저지 등을 약속했다.

한편 그는 “이명박 정부 정책은 경제·사회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신자유주의와 재벌 일변주의”라며 “경부대운하 건설로 우리 강토를 일제보다 더 파괴하는 대재앙을 초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