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향에 간 盧 “야~ 기분좋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도착해 고향 주민들 앞에서 ‘시민 노무현’이 된 소회를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이날 “고향으로, 그리고 나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특별한 시민들 품으로 돌아왔다.”며 귀향 인사말을 시작했다.

그는 “개혁에 대한 공약은 지켰으나 지키지 못한 공약이 있다.”며 “통합을 약속했지만 전국에서 고르게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을 만들지 못했다. 그런 정당을 만들기는커녕 오히려 정당에서 쫓겨났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주위에서) 여러 문제들을 지적하고 있지만 이 대통령은 국민들로부터 선택됐다는 엄숙한 사실 때문에 존중받아야 하고, 그에 걸맞게 일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많은 비판을 받았던 경제 문제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경제 성장 그래프가 상승곡선인 상태로 정권을 넘겨준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 미국의 문제(서브프라임 모기지 여파)를 제외하고는 골칫거리를 넘겨주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끝으로 노 전 대통령은 환영식에 참석한 유시민 의원에 대해 “자신은 아니라고 할지 모르지만 내가 보기엔 ‘노무현과’ 정치인”이라고 지목하고, 가장 하고싶은 말을 하겠다며 “야, 참 좋다.”고 외치는 등 격식에 얽매이지 않은 말들로 인사말을 맺었다.

인사를 마친 노 전 대통령은 준비된 달집태우기와 지신밟기 등의 입택 행사를 마치고 사저에 들어갔다.

이날 환영식에는 봉하 주민들을 비롯해 노사모 회원과 인근지역 학생 등 약 1만 5000여명이 모여 ‘시민 노무현’을 반겼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