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베컴 “프리킥 마술은 노력의 산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습한 걸 기억해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

‘프리킥의 마술사’ 데이비드 베컴(33·LA갤럭시)이 자신의 프리킥 비법을 부단한 노력의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베컴은 2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모토로라컵 LA갤럭시 코리아투어’(3월1일)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프리킥에 특별한 비법이란 없다. 어렸을 때부터 끊임없이 연습을 한 결과”라며 “항상 연습과정을 기억하고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베컴은 “어제 공항에서 보여준 한국 축구팬들의 열정적인 환대에 감사한다. 미국 축구를 대변하는 입장에서 한국에 온 게 자랑스럽다.”며 “열정적인 경기로 한국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프리킥 비법’을 묻는 첫 질문에 “비밀”이라고 웃음을 지은 뒤 “노력의 산물로 봐달라.”면서 “그러나 아직도 더 노력이 필요하다.”고 겸손해했다.

베컴은 또 “개인이 아닌 LA갤럭시의 일원으로 온 만큼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덧붙인 뒤 “FC서울과의 경기를 한국의 많은 축구 꿈나무들이 지켜보게 될 것인데, 그들에게 경기를 즐기면서 팀의 일원으로서 팀 플레이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근 잉글랜드대표팀에 들지 못해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가입을 뒤로 미룬 베컴은 “모두가 알겠지만 현재 A매치 99경기를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 경기가 많이 남은 만큼 반드시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 “그 때를 위해 체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트레이닝에 열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동영상]꽃미남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입국

글 / 서울신문 최병규기자 cbk91065@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