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말(馬) 신발’ 신기는 ‘장제사’를 아시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격렬하게 트랙을 달리는 경주마들에게 편자는 무엇보다 중요한 보호구다. 경주용 말 뿐 아니라 마장마술용 말이나 일반 승마용 말에게도 마찬가지다.

경기도 과천 서울경마공원 장제사 신상경(45)씨는 25년째 경마들의 생명과도 같은 ‘귀한 발’에 편자를 박고 있다. 장제사(裝蹄師)는 말 발굽을 관리하고 편자를 끼우는 ‘장인’을 뜻한다. 다리가 안 좋거나 걸음걸이가 바르지 않은 말들을 특수편자를 이용해 치료하는 일도 장제사의 몫이다.

신 장제사는 “발굽만 봐도 말의 몸 상태나 버릇은 물론이고 심리적으로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어요. 그만큼 말에 대한 공부도 많이 해야죠.”라고 말했다. 이같은 이유로 마사회에서도 장제는 경주마 보건분야에 속한다.

그러나 편자가 말의 건강을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오히려 발굽을 깎아내고 뜨겁게 달궈진 편자를 못으로 박는 거친 작업 모습 때문에 동물학대라는 오해도 받는다.

“굽에는 신경이 없어서 말은 전혀 아프지 않아요. 사람 손톱이나 발톱을 깎는 것과 똑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편자는 신발이나 다름없고. 오히려 편자를 안하거나 굽이 다듬어져 있지 않으면 말이 불편해 해요.”

국내에서 손꼽히는 베테랑인 그에게도 여전히 장제는 긴장되는 작업이다. 몸무게가 400kg 넘는 거구이지만 성격은 매우 민감한 말이 조금만 움직여도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기 때문.

“긴장 많이 하죠. ‘움찔’하는 순간 적어도 골절인데. 장제사들 중에 다리하고 발이 흉터투성이 아닌 사람이 없어요. 워낙 위험하다 보니 경력 2년이 안 된 장제사들은 절대 혼자 작업을 못하게 합니다.”

현재 전국에서 활동하는 장제사는 약 50여명. 신 장제사가 처음 입문했던 83년에는 불과 10명 정도였다. 그는 이 희귀한 직업을 고집해온 이유를 “말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있잖아요. 특히 눈이 너무 순해보여서 계속 보다보면 나중에는 소의 눈도 무서워 보일 정도죠.”라고 밝혔다.

말에 대한 애정 하나로 오랜 시간 동안 외길을 걸어온 그도 장제사로서 아직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며 ‘장인’다운 꿈을 들려줬다.

“이제 장제 훈련도 체계화 되어야지요. 전문적인 장제학교가 세워지면 그곳에서 그동안 익힌 기술을 전해주고 싶어요.”

[관련동영상]지하철안내방송 “This stop is∼”의 제니퍼 클라이드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