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前해태타이거즈 4번타자 ‘4모녀 실종’ 용의자 지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10일 서울 마포구 창전동 김연숙(45·여)씨 등 모녀 4명 실종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프로야구 해태 타이거즈 4번 타자 선수 출신인 이호성(41)씨를 공개 수배했다. 경찰은 홍성삼 마포경찰서장을 본부장으로 서울경찰청 1개 팀과 광역수사대 1개 팀 등 66명의 수사팀을 꾸려 이 사건을 전담수사하도록 했다.

마포서 이문수 형사과장은 이날 “모녀 4명이 21일째 실종돼 살해됐을 가능성이 있는 데다 용의자가 전직 프로야구 선수로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 공개수사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김씨의 큰딸(20)이 지난달 18일 밤 실종되기 직전 이씨와 마지막으로 통화를 시도한 뒤 어디에선가 만난 기록이 확보돼 이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수배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실종 3일 전인 지난달 15일 해지된 김씨 명의의 통장 예금 1억 7000만원의 행방을 찾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김씨가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를 계약하면서 전세 잔금 1억 7000만원을 2월 말 지급할 예정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씨의 출입국 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씨가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처가와 삼촌 등 친인척 주거지가 있는 경기 일산과 파주, 용인 등 수도권 일대와 김씨 큰딸의 휴대전화 신호가 감지된 전남 화순군 일대, 이씨가 스크린 경마장을 운영한 광주 등 전국 5개 지역을 출몰 예상지역으로 잡고 탐문수사와 검문검색을 강화했다.

글 / 서울신문 이재훈 황비웅기자 nomad@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