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용철 변호사 진술 도움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비자금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조준웅 특별검사팀은 11일 김용철 변호사로부터 정·관계 불법 로비의 구체적인 정황을 담은 진술서를 제출받아 집중 조사하고 있다. 특검팀은 또 이건희 회장 일가의 차명주식 의혹과 관련, 삼성생명 본사를 두번째로 전격 압수수색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직접 특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려 했으나 보수단체 회원들의 반대 시위에 신변 위협을 느낀다며 변호사를 통해 진술서를 전달하기만 했다. 이날 특검 사무실 앞에는 김 변호사의 출석시간으로 알려진 오후 2시 직전부터 ‘삼성특검반대범국민연대’ 회원 30여명이 모여 김 변호사의 삼성 관련 의혹 제기를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에 김 변호사는 김영희 변호사와 이덕우 변호사를 통해 진술서만 제출했다. 이들은 “로비와 관련해 구체적인 정황을 담은 진술서로 (일시, 장소, 액수 등)필요한 내용은 다 들어가 있다.”면서 “김 변호사가 직접 금품을 전달한 내용은 물론이고, 관련된 부분은 모두 수사에 도움 될 만큼 특정해서 진술했다.”고 말했다.

글 / 서울신문 유지혜 장형우기자 wisepen@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