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탈북자 연기한 차인표 “심정 이해할 수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탈북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크로싱’(감독 김태균·제작 캠프B)의 주연 차인표가 “탈북자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차인표는 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크로싱’의 시사회에 참석해 “탈북자를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해서 곧바로 동포를 돕자는 영화가 아니다.”라며 “영화를 찍으면서 북한의 실상을 이해했고 마음으로 깨달았다. 내가 느끼는 마음을 다른 사람들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비사막에서 촬영할 당시 행글라이더 조종사 분이 버스로 2~3시간 거리인 숙소까지 빨리 데려다 주겠다고 해서 타고 가는 도중 GPS가 꺼져서 사막 한복판에 불시착하게 됐다.”며 “’차인표 고비사막서 실종’이라는 인터넷 헤드라인이 떠올랐다. 고작 20분 동안의 조난이었지만 실제로 걸어서 탈북하려 했던 탈북자의 심정을 헤아리게 됐다.”고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또 영화 속 아들 역을 맡은 ‘준이’를 보면서 열한 살 아들 얼굴이 비춰졌다는 차인표는 “만약 내 아들이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마지막으로 “영화의 흥행은 둘째 문제고 많은 사람들이 한 생명을 위해 함께 울어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음 좋겠다.”며 영화의 의미를 부여했다.

기획준비부터 완성까지 4년이 걸린 ‘크로싱’은 가족의 약과 식량을 구하기 위해 북한을 떠나야만 했던 아버지와 아들의 엇갈린 운명을 그린 영화다. 26일 개봉.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영상 = 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