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삼성재판’ 이건희 “아들, 도의적 책임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영권 불법승계 및 조세포탈 혐의로 기소된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은 1일 ‘삼성재판’ 6번째 공판에 출석하며 아들 재용씨의 도의적 책임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아들과 함께 법정에 선 것에 대해서는 “좋은 것이 아니다.”고 짧게 말했으며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힘들다.”고 답했다.

이날 공판에 증인으로 채택돼 이 전 회장보다 10여분 앞서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재용씨는 아버지와 함께 법정에 서게 된 소감이나 법인주주들이 실권한 에버랜드 전환사채(CB)를 구입한 이유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다가 국민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하고 입장했다.

당초 이들은 부자가 나란히 법정에 입장하는 장면을 연출하지 않기 위해 시간차를 두고 법원에 출두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먼저 법정에 입장한 재용씨가 화장실에 가던 중 나중에 입장하던 이 전 회장과 마주치는 바람에 서로 말없이 바라보는 어색한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편 법원 출입구에는 삼성중공업의 태안 기름 유출 사고에 대한 항의 표시로 태안군 비수산(관광) 분야 비상대책위 소속 50여명이 ‘무한책임 촉구’,‘삼성은 불법 비자금 7조원으로 검은 재앙 태안을 살려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으며 일부는 “태안 살려내라,이재용 전무” “차라리 죽여달라.”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글 / 연합뉴스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