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潘총장 “기후변화 최우선 과제 삼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4일 “한국 지도자 뿐만 아니라 전세계 지도자에게 기후변화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방한 이틀째인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후변화와 새천년개발목표’ 주제의 연설회를 통해 “기후변화는 위급한 문제로 정치적 의지를 갖고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을 비롯해 개발도상국과 선진국들은 산업화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한 역사적인 책임이 있다”면서 “책임의식을 갖고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했다”면서 “더욱 위대한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빈곤층이 많은 국가에 열정과 자비를 베풀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한국전쟁과 산업화 과정에서 다른 국가들로부터 도움을 받았지만 현재 다른 국가를 돕는데 최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부끄럽게 생각한다”면서 “국가 경쟁력에 걸맞은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한국은 전세계적으로 매우 유능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한국군은 평화로운 세계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한국군의 유엔평화유지활동(PKO) 참여 확대를 요청했다.

김형오 국회의장 내정자는 환영사에서 “국회가 개원하지 못해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모시지 못한 점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국회의장으로 아직 선출되지 못해 국회의장실 대신 의원회관에서 반 총장을 맞아 연설회장으로 안내했다.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스텝재단 주최로 열린 이날 연설회에는 주한 외교사절 40여 명과 국회의원 80여명 등 국내외 인사 300여 명이 참석했다.

글 / 연합뉴스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