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준익 “베트남전 가볍게 다룰 수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5년 천만 관객을 웃고 울게 만든 영화 ‘왕의 남자’ 이준익 감독이 ‘님은 먼곳에’로 돌아왔다.

이준익 감독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열린 ‘님은 먼곳에’(감독 이준익ㆍ제작 타이거픽쳐스)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베트남전을 배경으로 한 영화를 연출하게 된 의도를 밝혔다.

이준익 감독은 “매 컷마다 혼신을 다했기 때문에 영화를 보면서도 기운이 빠져 현기증이 날 정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감독은 “지금까지 찍은 작품이 진지하지만 익살과 해학으로 풀어낸 것이라면 이번 영화는 다르다.”며 “베트남전에 참전에 수십만 명이 전사했고 남의 나라 전쟁이지만 우리 나라 전쟁이기도 하다. 치열하게 살았던 시대를 가볍게 다룰 수 없어 진정성 있게 표현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준익 감독은 “영화에는 60~70년대 대중의 가슴을 적셨던 노래가 들어있다. 그 당시의 노래가 현대 젊은이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는 것이 아쉬워 그 시대를 배경으로 한 노래를 넣었다.”며 시대상을 대변한 노래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황산벌’의 거시기, ‘왕의 남자’ 광대 장생과 공길, ‘라디오 스타’의 한물간 스타와 매니저, ‘즐거운 인생’의 평범한 중년 가장들까지 인간미 넘치는 연출력을 보여준 이준익 감독은 ‘님은 먼 곳에’를 통해 한 여성의 시선으로 바라본 베트남전의 참상과 그 안에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수애, 정진영 주연의 ‘님은 먼 곳에’는 베트남 전쟁 당시 남편을 찾기 위해 위문 공연단이 된 한 여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 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