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강지처클럽 오현경·안내상 “인기비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주 30%를 웃도는 시청률로 인기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는 드라마 ‘조강지처클럽’ 의 부부 오현경과 안내상이 자신들이 바라보는 드라마 인기 비결에 대해 밝혔다.

안내상과 오현경은 지난 10일 오후 경기 고양시 탄현 SBS제작센터에서 열린 SBS드라마 ‘조강지처클럽’(극본 문영남·연출 손정현) 기자 간담회에서 주말극 시청률 정상을 지키고 있는 비결은 ‘현실성과 캐릭터’라고 입을 모았다.

극중 불륜 남편 한원수 역을 맡고 있는 안내상은 “길거리를 지나다 보면 주변에서 ‘저 놈 봐라, 저놈!’하는 질타를 종종 듣곤 한다.”며 “사실 나 조차 내가 원수인지 원수가 나인지 모르겠다.” 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한원수라는 캐릭터가 불륜 남편을 희화화해 그리고 있지만 주변에서 충분히 찾을 수 있는 캐릭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안내상은 ‘조강지처 클럽’의 인기 이유를 출연 배우의 특성을 살린 사실적인 캐릭터들의 개성에 비춰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술자리를 통해 포착된 배우들의 특성이 캐릭터에 녹아있게 되고 이러한 사실성이 드라마 상에 자연스럽게 표현되면서 드라마의 완성도가 높아지는 듯하다.”며 “꾸며내지 않는 캐릭터는 왠지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을 주면서 드라마 속에 빨려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고 인기 비결을 분석했다.

한원수의 아내 나화신 역의 오현경은 “드라마의 초점이 ‘불륜’이란 소재에 맞춰지다 보니 ‘현실성’이 가장 큰 인기 비결이 된 것 같다.”며 “자신이 겪지 못한 불륜 내용에 거부감을 갖는 시청자들도 있지만 나는 지극히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오현경은 “나화신과 한원수의 불륜을 통한 결혼 이야기를 통해 가정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본다.”며 “시대적 흐름에 따른 현대판 조강지처의 모습을 재해석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의 의의를 밝혔다.

서울신문NTN(탄현)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kr / 사진=한윤종 기자 / 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