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원조 한류스타’ 정훈희 “내 라이벌은 이효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8년 ‘꽃밭에서’를 마지막으로 오랜 공백기를 가졌던 ‘원조 한류스타’ 정훈희가 새 앨범을 발표하며 팬들 앞에 다시 섰다.

정훈희는 30일 오후 광화문 KT아트홀에서 데뷔 40주년기념앨범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약 100여명의 팬들과 송대관, 태진아, 인순이 등 연예계 선후배들이 참석해 정훈희의 40주년앨범발매를 축하했다.

정훈희씨의 조카인 가수 J의 ‘처음처럼’으로 시작된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타타클랜’, ‘45rpm’, ‘버블시스터즈’등 젊은 후배들이 무대에 올라 정훈희와 함께 입을 맞췄다. 정훈희는 후배가수들에게 결코 뒤지지 않는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맹인 하모니카 연주가 전재덕은 박만희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정훈희의 40주년 기념앨범제작을 제안했던 故이영훈 작곡가를 회상하는 특별공연으로 함께했다.

정훈희씨는 공연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라이벌로 가요계의 섹시아이콘 이효리를 지목하며 “세대를 아울러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정훈희을 오랫동안 기다려온 많은 중년 팬들이 객석을 가득 메워 그녀의 식지 않은 인기를 가늠케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글 / 서울여대 학생기자 권윤희 고유선 tanya8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