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크린 데뷔 남규리 “연기 계속 하고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여름 유일한 한국 공포영화인‘고死:피의 중간고사’(이하 ‘고사’)의 언론시사회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CGV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창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인 이범수, 남규리, 윤정희, 김범이 참석했다.

데뷔이래 처음으로 공포영화에 도전하는 이범수는“영화의 매력 중에 하나는 긴장감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긴장감을 요하는 공포를 해보고 싶었는데 예전에 뮤직비디오에서 호흡을 맞춘 창 감독과의 인연으로 영화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사 내내 영화를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분명한 건 촬영은 모험과 스릴을 만끽하는 즐거운 작업이었다.”며 “공포 영화를 찍으면 무서울 거라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후배 송승헌도 ‘공포영화 찍으니깐 무섭지 않느냐’라고 물었지만 피 분장하고 배우들과 밥 먹고 또 촬영하고 하다 보면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반전 포인트의 역할을 맡은 데에 대해서는 “영화의 제일 중요한 부분이고 집중력과 이해를 요하는 부분이었기 때문에 감독과 대화를 많이 했다. ‘창욱’의 이중적인 면을 연기 했던 내 연기를 보니 동료배우와 감독님과 고생했던 것만큼 잘 나온 것 같아 만족한다.”고 전했다.

’고사’를 통해 가수에서 배우로 본격연기에 도전한 남규리는 “첫 연기라 아직 미흡하고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영화든 드라마든 다양한 장르를 해보고 싶다. 어떤 평가가 나올지 모르지만 더 좋은 작품을 통해서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고사’는 친구의 목숨을 건 창인고 학생들의 두뇌게임과 생존경쟁을 다룬 호러스릴러로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동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