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태환, ‘수영 황태자’로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린보이의 역영도 수영 황제의 관록 앞에서는 역부족이었다.

수영 2관왕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박태환(19·단국대)은 12일 중국 베이징 내셔널아쿠아틱센터(워터큐브)에서 열린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1분 44초 85에 결승 패드를 찍어 아시아 신기록을 달성했으나,1분42초96으로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에 뒤져 2위를 차지했다.

펠프스는 이날 경기에서 수영황제임을 입증하듯 초반부터 다른 선수들을 앞서가며 줄곧 선두를 유지해 제일 먼저 결승점에 다다랐다.박태환도 반더카이 등과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펠프스를 뒤따라갔으나 거리 차이를 줄이기에는한계가 있었다.

이번 박태환의 기록은 지난 11일 자신이 달성했던 아시아기록(1분45초99)을 1초 이상 앞당긴 것이지만,펠프스가 종전 자신의 세계기록(1분43초86)을 1초 정도 단축함으로써 은메달에 머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날 박태환은 아시아신기록을 재차 경신함으로써,그동안 지적돼왔던 단거리 능력 부족이란 약점도 극복하게 됐다.

3위는 1분45초14를 기록한 미국의 피터 반더카이가 차지했다.

한편 아쉽게 금메달사냥에 실패한 박태환은 15일 열릴 자신의 주종목인 남자 자유형 1500m에 출전,다시 한 번 금메달을 노린다.

올림픽 8관왕을 노리는 펠프스는 400m 개인 혼영과 400m 계영 1위에 이은 자유형 200m 금메달을 따내 목표 달성을 향한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