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도 이젠 ‘한국인’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국적을 가진 독립유공자 후손 22명이 11일 오후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특별귀화허가증을 받고 공식적인 대한민국 ‘국민’이 됐다.

이번 특별귀화 대상자에는 1904년 영국인 베델과 <대한매일신보>를 창간하고 안창호 선생과 신민회를 창립한 양기탁선생의 외손녀 황대순(62)씨를 비롯해 청산리 독립전쟁에 참가한 이정선생의 후손 7명 등이 포함됐다.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 특별귀화증서 수여식은 이번이 세 번째다.

독립유공자유족회 김삼열 대표는 “여러분의 고향 대한민국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특별귀화허가증을 수여받은 이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 “대한민국의 일원이 된 만큼 이곳의 규칙을 잘 지키며 살도록 노력해주시라.”고 당부했다.

양기탁선생의 외손녀 황 씨는 “한국정부에서 이렇게 우리를 인정해주니 기쁘다. 앞으로 열심히 살아가겠다.”며 귀화소감을 밝혔다.

이 날 특별귀화허가증을 받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앞으로 정착금과 의료, 교육, 취업분야에 대해 정부의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글 / 서울여대 학생기자 고유선 tanya8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