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태지ㆍ마릴린 맨슨, ETPFEST서 한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문화대통령’ 서태지와 세계적인 록스타 마릴린 맨슨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록페스티벌 ‘ETPFEST 2008’이 오늘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ETPFEST 2008’은 14일 오후 2시 30분 한국의 신인 여가수 선데이 브런치를 시작으로 15일 서태지와 마릴린 맨슨의 무대까지 2일간 서울 도심 한복판을 뜨거운 음악의 열기로 뒤덮을 예정이다.

공연 하루 전인 13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서태지, 마릴린 맨슨, 데스 캡 포 큐티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ETPFEST’ 기자회견에서 서태지는 “여느 록 페스티벌과는 달리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음악팬들이 가볍게 즐기고 귀가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고 싶었다.”고 이번 공연을 기획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서태지, 마릴린 맨슨, 드래곤 애쉬, 디아블로, 야마아라시, 다이시 댄스, 클래지콰이 등 국적과 장르를 넘나드는 22팀의 뮤지션이 참석하는 이번 ‘ETPFEST’는 양적으로 최대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역대 ‘ETPFEST’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의 출연진이 참석하는 이번 ‘ETPFEST’는 실제로도 한국의 여느 록 페스티벌은 물론 해외의 것과 비교했을 때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13일 기자회견 전까지 음향 및 무대 점검을 하고 온 서태지 또한 “만족스러운 공연이 될 것 같다.”고 이번 페스티벌의 성공을 점쳤다.

한편 ‘ETPFEST’는 이번 2008년을 시작으로 매회 개최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서태지는 “개인적으로 ‘ETPFEST’가 내가 참석하건 하지 않건 매해 열렸으면 좋겠다.”고 전했으며 이번 공연을 주최한 예당 엔터테인먼트의 김종진 대표 또한 “기존의 ‘ETPFEST’와는 다르게 매년 정기적인 개최를 위해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공연을 준비했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록페스티벌이자 세계인이 함께하는 음악축제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특정 장르와 특정 팬층에 국한됐던 마니아 적인 형태의 록 페스티벌이 아닌 대중의 다양한 음악적 장르를 수용해 국내 최초의 도심형 록 페스티벌을 꾸민다는 취지 하에 기획된 이번 ‘ETPFEST 2008’이 어떤 결과를 거둘지 주목해 보자.

‘왕의 귀환’ 서태지 12년만의 게릴라 콘서트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 영상=변수정 PD star@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