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지섭 “4년 쉬면서 연기 너무하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소지섭이 소집해제 후 첫 복귀작인 영화 ‘영화는 영화다’를 통해 배우의 꿈을 가진 ‘깡패’로 돌아왔다.

12일 오전 서울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영화는 영화다’ (감독 장훈ㆍ제작 김기덕 필름)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소지섭은 “제대 후 4년 만에 인사를 드리는 거라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오래 쉬면서 연기를 너무 하고 싶을 때 이 작품을 만나게 돼서 기대감을 안고 촬영에 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두 동갑내기 스타 강지환과 호흡을 맞춘 소지섭은 “(강)지환과 연기하면서 라이벌 의식 없이 편하게 촬영했다. 지환이는 굉장히 디테일하고 약간은 여성스러운 구석이 있다. 촬영 중간 중간에 보양식은 물론이고 모든 걸 잘 챙겨줘 가끔은 오해하게 된다.”고 전해 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캐릭터에 대해서 “배우가 되고 싶은 강패는 나와 비슷한 구석이 있다. 오랫동안 연기를 쉬면서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던 나와 정말 배우가 되고 싶은 강패는 지금 생각해도 정말 매력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소지섭은 거칠지만 부드러운 내면과 배우라는 꿈을 가진 강패 캐릭터를 통해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조폭 깡패인 강패(소지섭)와 영화 속에서 조폭 역할을 맡은 스타배우 수타(강지환)의 삶이 얽히며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 ‘영화는 영화다’는 9월 11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