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뮤지컬 경력 1개월 배슬기의 ‘무대 뒤 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에는 제가 좋아하는 게 다 있어요.”

지난달 25일 가수 배슬기가 뮤지컬 배우에 도전한다는 소식이 보도되어 팬들을 놀라게 했었다. 작품은 창작뮤지컬 ‘루나틱’. 4년간 60만명이 관람한, 첫 도전작으로는 만만치 않은 작품이었다.

한달여 무대에 오른 ‘뮤지컬 배우’ 배슬기를 공연 준비가 한창인 분장실에서 만났다. 리허설 한 시간 전. 목을 푸는 노래 소리가 곳곳에서 들리는 가운데 다들 분장과 복장 확인으로 정신없이 바쁘다. 배슬기도 거울을 보며 익숙하게 할머니 가발을 만지고 있었다.

“화장 정도는 받지만… 혼자 할 수 있는 준비는 거울 보면서 직접 해요. 가발도 직접 쓰고.”

배슬기는 이 작품에서 할머니 ‘고독해’역을 맡았다. 관객들에게 가장 호응이 좋은 캐릭터로 전문 뮤지컬배우들도 탐내는 배역이다. 준비 중인 배우들에게 뮤지컬 배우로서 배슬기에 대한 평가를 묻자 개그맨 출신 연출자 백재현은 “정말 열심히 하는 친구”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첫 공연에 실수를 조금 했는데, 분장실에 들어와서 울고 있더라. 욕심도 많고 승부욕도 강한 배우”라며 “솔직히 배슬기라는 친구를 이번 작품 함께 하면서 처음 알았는데, 시키는 대로 소화도 잘 시키고 끼도 많고… 정말 뛰어난 자질을 갖고 있었다.”고 ‘배우 배슬기’를 설명했다.

무대 뒤에서 긴장하며 바쁘게 준비하는 것은 배우 뿐 아니다. 음향과 무대 스탭들, 그리고 뮤지컬의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도 각자의 할 일들로 분주했다.

루나틱 밴드 멤버들은 뮤지컬 음악, 특별히 루나틱의 음악을 “단순한 코드로 구성된 익숙한 장르의 음악이다. 관객들이 받아들이기 쉽고 함께 따라할 수 있는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배슬기의 실력은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같이 공연을 하면서 깜짝 놀랐다. 잘하더라.”고 배슬기를 평가했다.

각자의 준비가 마무리 되고 어느새 공연 전 리허설 시간. 급하게 인사를 건낸 배슬기도 다른 배우들과 함께 ‘꼬이는’ 대사들을 읊으며 긴장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공연 직전의 긴장감이 흐른다.

”호응도 바로 앞에서 즉시 오고, 그 분위기를 직접 느낄 수 있다는 것이 가수로 무대에 섰을 때와 다른 점인 것 같아요.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것들, 춤, 노래, 연기가 다 들어있으니까 일정이 아무리 바빠도 열심히 할 수밖에 없죠. 너무 좋아요.”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