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검단·세교 신도시로 확대 건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신도시 2곳이 추가 건설된다.

국토해양부는 20일 이미 발표된 인천 검단신도시(1120만㎡)를 검단2지구(690만㎡)와 합쳐 1810만㎡로 확대키로 했다. 또 오산 세교2택지지구(280만㎡)와 세교3택지지구(520만㎡)는 한 덩어리로 묶어 800만㎡의 신도시로 개발키로 했다.

이 같은 내용은 21일 발표될 부동산 활성화 대책에 포함된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신도시 지정은 처음이다. 추가 신도시를 건설하지 않겠다던 ‘MB주택정책’의 방향과 달라 의외로 받아들여진다.

기존 검단신도시는 6만 60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고 추가 편입되는 검단지역에는 4만여가구가 건설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산 세교지구는 주변이 동탄신도시와 택지지구 등이 몰려 있는 곳으로 개발 압력을 받아왔던 곳이다. 현재 주택공사가 280만㎡를 택지지구로 지정,1만 6000여가구를 짓고 있다.

추가 확대되는 520만㎡는 3만여가구를 건설할 수 있는 면적이다.

글 / 서울신문 류찬희기자 chani@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