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아이 어쿠스틱’ UCC의 주인공,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태지의 ‘모아이’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부른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편안한 느낌의 편곡도 신선하지만 노래를 부르는 여성보컬의 청순한 외모와 목소리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범상치 않은 노래실력과 외모를 갖춘 동영상의 주인공은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의 멤버 나래(24). 어쿠스틱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은 나래를 포함해 성아(25), 바닐라맨(29)으로 이루어진 3인조 혼성밴드다.

정식 발표곡을 준비하고 있는 바닐라 어쿠스틱은 현재까지 주로 기존의 인기곡들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부른 동영상을 통해 네티즌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모아이 외에 인터넷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의 ‘LOVE’ 원더걸스의 ‘So Hot’ 등의 어쿠스틱 버전도 이들의 작품이다.

‘어쿠스틱 UCC밴드’라는 독특한 정체성을 만들어가고 있는 바닐라 어쿠스틱을 그들의 작업실에서 만났다.

▶ 밴드 이름이 독특하다. 특별한 뜻이 있나?

(성아) 특별한 뜻이랄 건 없고, 저희 음악과 어울릴만한 부드러운 느낌의 말을 찾다가 ‘바닐라’가 됐어요. 인터넷에서는 많이들 헷갈려하시던데, ‘바닐라 어쿠스틱’입니다. 바나나 어쿠스틱, 바닐라 에쿠스 아니에요.

▶ UCC를 통해 활동하는 이유는?

(바닐라맨) 신인가수가 선택할 수 있는 하나의 활동 방법이라고 생각했어요. 음악 하는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잖아요. 인터넷은 아무것도 없이 시작하는 상태에서 활동할 수 있는 좋은 공간이거든요.

▶ 최근 모아이 어쿠스틱 버전 동영상이 인기를 끌면서 서태지 팬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나래) 기획사 신인가수가 ‘서태지’라는 브랜드로 홍보하려 한다는 의심을 많이 받았어요. 편곡도 그렇지만 영상이 준비된 뮤직 비디오처럼 나와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사실은 그 날 날씨가 너무 좋아서 밖에 나가 촬영했을 뿐인데…

(바닐라맨) 저희도 서태지 음악을 좋아해요. 이번에 ‘모아이’를 들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편곡해서 커버곡을 부르거나 UCC로 만드는 것도 그 노래가 좋기 때문이잖아요. 존경의 표시랄까.

적당한 시기에 문제가 터진 것 같아요. 더 조심해야죠. 모아이 영상 문제는 서태지컴퍼니측과 얘기해서 원작자 표시를 강화하고 상업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해결됐어요.

▶ 네티즌들의 관심을 느끼나? 포털 사이트에 검색해보면 자동 검색어도 나올 정도인데.

(바닐라맨) 익숙한 곡들의 어쿠스틱 편곡이 신선한 느낌을 준 것 같아요. 아니면… 노래 부르는 여자분들의 외모 때문에? 나래가 한효주나 고아라 닮았다는 댓글들을 보면 아무래도 외모의 영향이 있는 것 같아요.

(나래) 실물을 못 보셔서 그렇죠. 원래 영상과 실체는 다르잖아요. 아직은 관심을 받고 있다거나, 그걸 느낀다고 말할 단계는 아닌 것 같아요.

▶ 앞으로 활동 계획은?

(성아) 앞으로도 기획사를 통한 활동은 없을 것 같아요. 지금처럼 그냥, 열심히 하려구요. 언제든 들으면 행복해질 수 있는 음악 하고 싶어요.

(바닐라맨) 자작곡들을 디지털 음원으로 등록하려 해요. 또 합의를 거친 정식 리메이크곡을 모은 앨범도 준비해볼 계획을 갖고 있어요.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 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