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측 “정선희, 故안재환과 혼인 신고안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정선희가 故안재환(36)과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경찰 진술결과 드러났다.

故안재환의 사건을 담당 중인 서울 노원 경찰서 측은 9일 오전 취재진을 만나 “두 사람은 법적으로 부부관계가 아니다. 어제(8일) 진술과정에서 본인이 직접 전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정선희는 8일 오후 10시 30분께 자신이 입원해 있던 서울 하계동 을지병원에서 2시간여에 걸쳐 경찰 진술을 가진 바 있다.

이어 경찰 측은 “법적으로 부부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채무관계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경찰 측은 정확한 사인 및 사망시간을 확인하기 위해 故안재환의 시신을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로 오는 10일 시행될 예정이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하계동에 위치한 한 빌라인근에 주차된 승합차량 안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故안재환은 경찰 조사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이 사망원인으로 밝혀진 상태로 특별한 외상이 없고 유서가 발견된 점을 미뤄볼 때 자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故안재환의 빈소는 서울 반포동 강남 성모병원 2호실에 차려진 상태이며 정선희 또한 9일 자정께 고인의 빈소로 향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관련동영상]“사업 실패로 힘들었다” 유서…탤런트 안재환 자살

서울신문NTN 김경민 star@seoul.co.kr / 동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