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효리, 재벌2세와 열애… “수영장 데이트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하얏트 호텔 야외 수영장. 톱스타 이효리(30)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이효리를 환하게 만든 주인공은 남자친구 최성욱(29). 스포츠서울닷컴은 지난 10일 두 사람의 달콤한 수영장 데이트를 단독으로 포착했다.

이효리가 1살 연하의 재벌 2세와 사랑에 빠졌다. 이효리의 마음을 사로잡은 주인공의 이름은 최성욱. 현재 미국 동부에 위치한 명문대 유학생으로 자산 1조원에 육박하는 동양고속건설그룹의 차남이다. 둘은 지난 7월 지인들과의 모임을 통해 만났으며 빠른 시간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이효리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쪼개 최성욱을 만났다. 이효리 한 측근은 “성욱씨가 추석 전 미국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8월 중순 이후에는 이틀에 한 번 꼴로 만났다”면서 “효리의 스케줄이 끝나면 성욱씨가 직접 데리러 왔고 차와 집 안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말했다.

방송 일정이 없는 날에는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지난 9월 초에는 제주도로 4박 5일간 여행을 다녀왔다. 이효리의 측근은 “제주도 여행은 성욱씨 친구 커플과 동반 데이트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효리와 성욱씨 모두 친구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해 자주 모여 다닌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수영장 데이트 때도 그랬다. 본지 취재팀이 호텔 수영장에서 이효리 커플을 만났을 당시 이효리는 최성욱의 지인 커플과 함께 어울려 오후 시간을 보냈다. 이효리는 최성욱과 함께 뜨거운 햇살 아래 몸을 태웠고, 친구 커플과 함께 시원한 물살에서 물장구를 쳤다.

이효리 측근은 “이효리가 아무리 쿨하다 해도 스캔들에 민감한 것은 사실이다. 게다가 남자 집안 역시 재계에서 손꼽히는 재벌이라 스캔들을 조심한다”면서 “때문에 주변 친구들과 함께 만나는 식으로 주위의 눈을 피한다”고 귀뜸했다.

측근에 따르면 두 사람의 열애는 사실이지만 결혼으로 발전할 지는 미지수. 측근은 “효리의 나이가 꽉 찬 30세라 결혼을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아닌 것 같다”면서 “최성욱씨 역시 아직 학교를 마치지 않았다. 미래에 대한 확신보다는 현재를 즐기는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효리의 소속사인 엠넷 미디어 측은 두 사람의 열애를 공식 부인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17일 오전 본지와의 통화에서 “현재 이효리는 사귀는 사람이 없다. 사실무근이다”며 부인했다. 최성욱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동양고속그룹 역시 마찬가지. 두 사람의 사이를 전혀 모르는 눈치였다.

하지만 본지 취재팀의 눈에 비친 두 사람은 그 어떤 연인보다 뜨거웠다. 지난 10일 호텔 수영장 노천탕에 둘만 들어가 서로 어깨를 감싸는 등 친구 이상의 스킨십을 나누었다. 평소 ‘성욱아’라고 부르지만 둘만 있을 때는 ‘달링’이라며 애교를 떨기도 했다.

이효리는 현재 3집 ‘유고걸’(U go girl) 활동을 공식적으로 끝내고 SBS-TV ‘패밀리가 떴다’ 촬영만 소화할 계획이다. 최성욱은 추석 전 학업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났다. 이효리 측근은 “요즘은 서로 전화로 애정을 확인하고 있다. 장거리 연애를 즐기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