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브의 유혹’ 윤미경 ‘귀여움과 섹시함을 동시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서울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배우 윤미경(26)의 ‘코리아 그라비아’ 제작발표회가 있었다.

OCN TV 무비 ‘이브의 유혹’ 키스편에서 주인공으로 열연했던 그녀는 게임채널의 VJ로도 활동했으며, 깜찍한 외모와 통통 튀는 진행으로 ‘VJ계의 아이돌’이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그녀의 화보 컨셉트는 ‘순수 소녀 VS 매혹 팜므파탈’. 앳된 소녀와 매혹적인 여인의 모습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야누스적 매력이 포인트다.

동그랗고 반짝이는 큰 눈과 귀여운 보조개가 트레이드 마크인 그녀는 “이번 화보 촬영이 처음이며 촬영을 위해 체중을 8kg 감량했다.”면서 “제주도에서의 촬영 당시 태풍주의보 때문에 많이 고생했지만 사진이 잘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윤미경의 코리아 그라비아는 17일 SKT를 통해 서비스 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