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탤런트 한지민 “북한어린이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서울 명동 신한은행 앞에서는 탤런트 한지민, 김여진, 노희경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행사가 열렸다.

이번 서명운동은 불교, 천주교, 개신교, 원불교 등 4개 종교인 모임인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에서 주최했으며 이미 93만 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평소 북한의 식량난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인 활동을 해 온 한지민, 김여진, 노희경 작가는 지난 8월 국제구호단체 JTS가 진행하는 ‘긴급구호 캠페인-기아 STOP, 우리만이 희망이다’에서 북한 동포들에게 생명의 옥수수를 보내는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탤런트 한지민은 “우리의 동포이고 민족이며 가족인 북한의 어린이들이 굶어서 죽어가고 있다.”면서 “인도적 지원을 호소하는 100만인 서명운동에 꼭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측은 “이번 행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북한이 같은 민족임을 알리는 동시에 북한 동포 살리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10월 5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계속 된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