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고70’에 조승우ㆍ신민아가 캐스팅 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고고 70’의 최호 감독이 두 주인공인 조승우와 신민아를 영화에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고고 70’(감독 최호ㆍ제작 보경사)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최호 감독은 “조승우는 영화를 찍기 전부터 잘 알고 있었다.시나리오가 나오기 전부터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음악성과 연기를 아우르는 연기자는 조승우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승우는 70년대 밤 문화를 주도했던 록밴드 ‘데블스’의 리드보컬 역을 맡아 폭발력 있는 가창력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이어 신민아에 대해서는 “귀여운 외모와 달리 상당히 건강한 몸매와 파워풀함을 가지고 있는 배우다. 또한 가창력을 필요로 하는 역할인데 뒷조사를 통해 알아본 결과 가창력도 가지고 있는 배우라는 것을 알았다. 우린 행운아라고 느낀다.”고 설명했다.

신민아는 70년대 밤 문화의 유행을 선도하는 트랜드 리더로 변신해 아찔한 미니스커트와 화려한 헤어 스타일을 선보이며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섹시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풍겼다.

한편 70년대 밤이 금지된 시절, 문화의 중심에서 젊음을 불태웠던 밴드 ‘데블스’의 이야기를 다룬 ‘고고 70’은 무대 공연신을 비롯해 화려한 볼거리로 채워졌다. 오는 10월 2일 개봉.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 동영상=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