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손예진 “김주혁과의 베드신 편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손예진이 사랑과 연애에 자유로운 가치관을 지닌 발칙한 여인으로 돌아왔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감독 정윤수ㆍ제작 주피터필름)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손예진은 극 중 김주혁과의 베드신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손예진은 “(김)주혁 씨와는 첫 장면부터가 애정 장면이었지만 정말 편했다. 서로 호흡이 맞지 않으면 부담스러웠을 법한 베드신도 너무 자연스럽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받아 보고 쉽지 않은 캐릭터였지만 묘한 끌림이 있었다. 괜히 캐릭터 때문에 같은 여자로 오해할까봐 살짝 걱정도 됐지만 나중에는 대리만족을 느끼면서 즐겁게 찍었다.”고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아내가 결혼했다’의 주인공 손예진이 연기한 인아는 ‘어떻게 평생 한 사람만 사랑하며 살수 있어?’라고 당당하게 반문하는 솔직하고 자유로운 여성이다.

손예진은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도발적이면서 동시에 사랑스러운 면모를 가진 발칙한 캐릭터로 올 가을 극장에 새로운 센세이션을 일으킬 예정이다.

한편 제 2회 세계문학상 당선작인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아내가 결혼했다’는 결혼하면 끝이라고 생각한 남자(김주혁 분)와 다른 남자와도 결혼하겠다고 선언한 여자(손예진 분)의 결혼과 사랑을 그린 영화로 오는 10월 23일 개봉된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 영상= 변수정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