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기덕 감독과 이나영의 만남…영화 ‘비몽’ 시사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나영이 김기덕 감독의 15번째 영화 ‘비몽’으로 스크린에 모습을 드러냈다.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이후 한동안 드라마나 영화에서 얼굴을 볼 수 없었던 그였기에 김기덕 감독의 영화로 컴백한다는 사실은 개봉 전부터 영화계의 큰 화제를 모았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CGV에서 열린 ‘비몽’(감독 김기덕ㆍ제작 김기덕 필름, 스폰지 )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나영은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이나영은 “영화의 시나리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읽자 마자 너무 맘에 들어 마음 속으로 먼저 결정할 만큼 재미있게 읽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관객으로서 (김기덕)감독님의 작품을 많이 접하지는 못했다. 그래서인지 일반인들이 가지고 있는 감독님에 대한 이미지가 없었기 때문에 다가가기 쉬었다.”며 “시나리오 자체는 물론이고 감독님의 색깔이 묻어 난다는 것, 상대배우인 오다기리 죠도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오다기리 죠는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해 꿈에서라도 그녀를 만나려고 하는 남자 진 역을 이나영은 몽유병 상태에서 자신의 의지와 달리 그(오다리기 죠)의 꿈대로 움직이게 되는 란 역을 맡아 올 가을 아름답고 슬픈 멜로를 전한다.

한편 ‘비몽’은 꿈으로 이어진 두 남녀의 슬픈 운명을 그린 러브 스토리로 오는 10월 9일 개봉한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jung3223@seoulntn.co.kr / 영상= 변수정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