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선경 “정열적인 클레오파트라 기대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왕사신기’의 카리스마 강한 연씨부인에서 ‘크크섬의 비밀’의 코믹한 김부장으로 변신한 김선경이 이번엔 매력적인 여인 클레오파트라로 무대에 선다.

29일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뮤지컬 ‘클레오파트라’(10.15-11.30, 유니버설 아트센터) 제작발표회에서 김선경은 “역할이 바뀔 때마다 다른 색깔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배우라는 직업의 매력”이라면서 “요즘 연기자로서 가장 행복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태왕사신기’의 연씨부인으로 강한 캐릭터를 보여줬다가 ‘크크섬의 비밀’에서 제대로 망가졌죠. 내 안에 지닌 여러 가지 색깔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배우의 매력인 것 같아요. 뮤지컬 ‘클레오파트라’에서 보여드릴 색깔은 정열적인 빨간색입니다.”

김선경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것은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통해서지만 1991년 ‘사운드 오브 뮤직’을 시작으로 수많은 뮤지컬에서 주연을 도맡아 온 17년 경력의 뮤지컬 배우다.

’태왕사신기’에 이어 ‘크크섬의 비밀’로 잇따라 TV에 도전하고 있는 그는 그 사이 뮤지컬 ‘맘마미아’에 출연하는 등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오랜만에 활동을 재개한 가수 박지윤과 함께 클레오파트라 역을 맡는다.

두 사람은 1998년 어린이 뮤지컬 ‘미녀와 야수’에서도 미녀 역을 함께 맡았었다.

김선경은 “다른 색깔의 클레오파트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박지윤이 연약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감성을 자극하는 클레오파트라라면 나는 감성보다 이성에 더 가까운 캐릭터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내달 15일 개막하는 뮤지컬 ‘클레오파트라’는 2002-2003년 체코에서 초연한 뮤지컬로 국내 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선경.박지윤과 함께 김법래(시저 역), 민영기(안토니우스 역), 최성원(옥타비아누스 역), 서정현(플루비아 역), 정찬우(아폴로도로스 역), 김정균(주피터 역) 등이 출연한다.

연출은 뮤지컬 배우 출신 김장섭이 맡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