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우 김현숙, ‘막돼먹은 영애씨’와 대화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릭터뷰] ‘막돼먹은 영애씨’,그를 만나다

“정신 좀 차려라.”

김현숙은 극중의 주인공 ‘영애’에게 애정어린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연기자 김현숙은 25일 저녁 ‘영애’로서의 인터뷰를 마친 후 자연인으로 돌아가 “영애는 정신차리고 원준을 잊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극중 애인이었던 원준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외모만 멀쩡할 뿐 그 외 나머지 것들은 꽝”이라고 평했다.

“원준이는 신랑감으로는 빵점짜리죠.솔직히 외모 잘난 것 빼면 뭐 볼 게 있습니까?영애보다 업무적인 능력도 떨어지고,더구나 열심히 하고자 하는 열정도 없고요.미래에 대한 비전도 갖추지 못한 상태죠.아무런 매력이 없는 캐릭터 아닌가요.외모 빼면….”

김현숙은 이 같은 말로 영애가 원준보다 못났다는 주위의 편견을 단번에 바꿔놓았다.

그리고는 “원준을 좋아하는 영애도 참 철이 없다.”며 ‘헛똑똑이’라고 한소리 늘어놨다.

“영애는 외모가 못난 탓에 갖은 수모를 다 당하면서도,정작 자신은 외모를 먼저 따지니 참 아이러니컬하죠.영애의 다음 사랑은 자신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볼 줄 아는 남자가 되면 좋을 것 같아요.”

김현숙은 “사랑에는 적당한 선의 밀고 당기기가 필요하다.”며 “이런 면에서는 내가 훨 영애보다 낫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나는 겁이 많다.겁이 많으니 자존심 센 척 포장을 더 많이 하는 경우도 꽤 있다.”며 “오히려 영애보다 더 많은 열등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고 전했다.

다음은 김현숙과 일문일답

▲ 당신은 개그 프로그램에서 ‘출산드라’ 역으로 유명해진 뒤에 연기자로 활동을 하고 있다.연기자가 되기 위해 먼 길을 돌아온 것은 아닌가.

- 애초에 개그와 연기에 대한 구분을 짓고 있던 게 아니다.또 원래 연극 등 무대에서 먼저 활동하다 개그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것이어서 그걸로 선후 구분을 짓는 것은 무의미하다.

▲ 그럼 개그무대에서는 볼 수 없는 것인가.

- 당분간은 그렇다.드라마나 영화쪽에서 (개그무대에 서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은 나 스스로 자제하고 있다.그런 프로그램은 소위 ‘재미있는 화면’을 위해 내 치부를 드러내야 한다.하지만 자연인 김현숙이 부각된다면 다른 캐릭터의 삶을 살아야 하는 연기자로서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 영애는 매너리즘에 빠져 있는 것 같은데,당신은 어떤가.연기자로서 지친 적은 없는가.

- 그런 적은 없다.출산드라 막바지에 내공이 고갈되며 더 보여줄 게 없다는 생각은 들었지만….연극무대에 서는 것으로 재충전을 한다.관객들을 보면서 그들의 좋은 기를 직접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내게 관객은 배우이고,객석은 무대이다.

▲ 궁극적으로 어떤 연기자가 되고 싶나.

- 각박한 삶에 한줄기 숨통을 틔워줄 수 있는 ‘숨구멍’같은 연기자가 되고 싶다.

▲ 오늘 ‘캐릭터뷰’를 하고 나서 느낀 소감은.

- 생소하고 신기한 경험이었다.영애라는 인물을 다시 되돌아보게 만드는 시간이었다.이런 인터뷰가 캐릭터에 대해 연구를 별로 하지 않는 배우들에게는 어려울 수도 있겠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