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故최진실 빈소, 첫날부터 선후배 조문행렬 이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최진실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 서울병원 장례식장에는 첫날부터 연예계 선후배들의 조문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사망 당일인 2일에는 최화정·이병헌·정웅인·변정수·이승연·박중훈·유재석·송윤아·박예진 등이 고인의 빈소를 찾아와 애도를 표했다.

故최진실은 2일 오전 6시 15분께 자택 안방에 위치한 욕실에서 압박붕대로 목을 맨 채 발견됐으며, 동생 최진영의 신고로 사망 소식이 알려졌다.

한편 장례는 3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유족들은 고인의 시신을 화장해 납골묘지에 안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