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의 주역들 한 자리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 부산해운대 피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영화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의 두 여배우 공효진, 신민아와 감독 부지영이 무대인사를 가졌다.

서로를 배우와 인간적 측면에서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공효진은 “신민아는 나와 다르게 굉장히 여성스러운 면모가 있어서 고양이 같은 매력이 다분하다.”며 “언젠간 나 또한 영화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이에 신민아는 공효진에 대해 “배우들은 각자의 카리스마가 있는데 10년지기로 알고 지낸 언니(공효진)는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준다.”며 “그래서인지 마치 친언니와 연기하는 기분으로 활영할 수 있었다.”고 웃음 지었다.

부산에서의 첫 영화 개봉에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한 공효진은 “‘미쓰 홍당무’도 재미있지만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에서 생선장수 애엄마로 나오는 내 모습 기대해 달라.”며 “특히 이 영화에는 굉장한 반전이 숨겨져 있다.”고 귀띔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 영상 변수정 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