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UFC 김동현 “추성훈의 ‘멋’ 배우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성훈 선수, 남자가 봐도 멋있잖아요.”

UFC 데뷔 후 2연승을 달성한 한국인 파이터 김동현이 격투기 선수로서 이미지 관리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그가 이미지 관리의 모델로 꼽은 사람은 최근 방송과 CF 등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는 추성훈이었다.

김동현은 UFC 2연승 공식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가진 인터뷰에서 “종합격투기는 실력 뿐 아니라 자신의 이미지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히며 “선수들의 인지도나 스타성이 매치 결정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성훈 선수 역시 빼어난 미남까지는 아니지만 남자가 봐도 멋있는, 그런 매력이 있다.”며 “배워야 할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세계에 중계되는 UFC 메인매치를 치르며 명실상부한 주요 선수로 떠오른 김동현은 “다른 선수가 부상당하면서 내 경기가 메인매치로 올라간 것인 만큼, 내가 인정받아 올라간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러나 수많은 관중들과 시청자들 앞에서 경기를 치른다는 생각을 하니 프로선수로서 흥분되는 것을 느꼈다. 더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첫 메인매치 소감을 밝혔다.

또 “현재까지는 나의 최대치의 3-40% 정도 보여준 것 같다.”며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견주어 실력이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정상의 레벨에 이르기 위해서는 경기 외적으로도 여러 조건들이 필요하다. 앞으로 채워갈 부분들이 더 많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모두 격투기 선수 생활을 경험한 김동현은 “일본과 미국은 격투기가 하나의 스포츠 문화로서 자리 잡았다.”면서 “한국 선수들은 아직 경제적으로 힘들게 운동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팬들의 더 많은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