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지훈 “재욱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출신의 미남배우 주지훈과 김재욱이 자신들이 주연한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연출 민규동) 기자시사회에 참석해 촬영 중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 영화에서 주지훈은 ‘앤티크’의 사장인 재벌 2세 ‘진혁’을, 김재욱은 천재 파티셰이자 동성애자인 ‘선우’를 연기했다.

지난 28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시사회에서 주지훈은 “맡은 배역을 모르고 시나리오를 받아 읽었을 때는 ‘마성의 게이’인 선우 역을 맡을 줄 알았다.”며 “진혁을 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이뤄져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게이 파티셰’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소화해 낸 김재욱은 “(상대역을 맡았던) 앤디 질렛과의 연기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는 ‘내가 정상이구나’를 몸으로 느끼게 해줬다.”며 “촬영 전에 앤디질렛의 사진을 보면서 ‘사랑해야한다, 사랑해야한다’고 마인드 콘트롤를 했다.”고 말했다.

촬영 중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 주지훈은 “김재욱씨의 뺨을 때리는 신에서 ‘한방에’ 끝내기 위해 세게 때리기로 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원하는 느낌이 안나와 20번 정도는 때린것 같다.”며 “나중에는 재욱씨 얼굴이 부어올라 얼음찜질을 하며 찍었다.”면서 미안했던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재욱을 보며 “미안하다. 사랑한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일본 베스트셀러 만화 원작의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는 서양골동품점을 개조한 독특한 케이크숍 ‘앤티크’에 모인 별난 4명의 남자 이야기를 그린 코믹드라마 영화다. 11월13일 개봉 예정.

서울신문NTN 변수정P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