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낸시랭·자밀라 섹시 포즈 뽐내며 자넷리·차유람과 당구대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 XTM 당구 챔피언십이 25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동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에는 ‘독거미’ 자넷 리와 ‘당구얼짱’ 차유람, 팝 아티스트 낸시랭, ‘미수다’의 자밀라 등이 참석해 관심을 받았다.

자넷 리는 낸시랭·자밀라와 이벤트 경기를 펼쳤고 라이벌 차유람과는 스리쿠션 대결을 벌였다.

프로 선수들의 코치를 받은 ‘왕초보’ 낸시랭과 자밀라는 특유의 섹시함과 선수 못지않은 멋진 샷 포즈를 뽐내 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한국, 유럽 스리쿠션 팀 대항전이 열리는 26일에는 자넷 리를 비롯해 김경률, 박신영 등 국가대표 선수들과 세미 세이그너(터키), 스테파노 팔링가(이탈리아), 네슬리안 구엘(터키) 등 유럽 스리쿠션 챔피언들의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27 일에는 자넷 리와 차유람 등 한국 대표 선수들이 샤넬 로레인(괌), 아키니 카지타니(일본) 등 세계 여자 선수들과 어깨를 겨루고 스리쿠션 팀 대항전을 갖는다.

2008 XTM 당구 챔피언십은 오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XTM에서 중계방송된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