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진보·보수단체, ‘삐라 몸싸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 보수단체 회원들이 2일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납북자가족모임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진보단체 회원들과의 몸싸움 끝에 전단 1만장이 담긴 풍선 1개를 날려 보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날 납북자 송환을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전단 10만장을 10개의 풍선에 담아 날려 보낼 계획이었으나 진보단체와의 몸싸움으로 1개만 띄워 보냈다.

한국진보연대·전국여성연대·한국청년단체협의회 등 진보단체 회원 50여명은 이날 임진각에 먼저 도착해 전단 살포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10여분 후 보수단체 회원 6명도 화물차에 전단을 싣고 임진각에 도착해 진보단체 회원들에게 전단 살포를 막지 말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결국 두 단체 회원끼리 몸싸움이 벌어져 보수단체 회원 1명이 가스총을 발사했으며 경찰은 더 이상의 충돌을 막기 위해 경찰 50여명을 배치했다.

이 과정에서 진보단체 회원 1명이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보수단체 회원 1명은 경찰에 연행됐다.

보수단체 회원들을 진보단체 회원들의 저지에도 불구, 전단 1만장이 담긴 풍선 1개를 날려 보냈으며 진보단체 회원들은 화물차에 실린 나머지 전단을 빼앗았다.

황왕택 경기북부진보연대 집행위원장은 “국내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개성공단 등 남북 관계마저 경색돼 전단 살포를 자제해 줄 것을 권유하려고 이 자리에 나왔다.”며 “국민의 피해를 생각해 하고 싶은 일도 참을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전단 살포는 납북된 가족의 생사를 확인하려는 것이지 남북관계 단절을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납북자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대북 전단 살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