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연아, 피겨 꿈나무 클리닉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겨퀸’ 김연아가 피겨 유망주들을 가르치는 1일 교사로 나섰다.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는 16일 고대 아이스링크에서 김연아와 브라이언 오서 기술코치를 초청한 가운데 ‘피겨 꿈나무 1일 클리닉’ 행사를 열었다.

김연아와 오서 코치는 2시간 동안 유예지, 박소연 등 피겨 유망주 9명에게 피겨 스케이팅의 기본기에 대해 직접 시범을 보이며 지도했다.

이날 클리닉에서는 1부 순서 피겨 스케이팅의 기본인 엣지 사용법과 스케이팅 기술훈련을 실시한 엣지 클래스(Edge Class)에 이어 점프를 뛰는 과정에 대해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주는 2부 테크니컬 클래식(Technical Class)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날 클리닉에 참여한 피겨 유망주들은 “국내에서 배운 것과 다른 방식으로 배워본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는 클리닉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캐나다에서 훈련하느라 어린 선수들을 볼 시간이 없었는데, 많이 발전한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스포츠토토가 김연아의 뒤를 이어 한국 피겨 스케이팅을 이끌어 갈 피겨 유망주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추진한 공익 캠페인 ‘제2의 김연아 꿈나무 프로젝트’의 마지막 순서로 기획됐다.

한편 본격적인 클리닉을 가지기에 앞서 이날 참여한 피겨 유망주들에게 1인당 5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는 행사도 가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