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비, ‘유명 작곡가와 열애’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가수 아이비(본명 박은혜·27)가 사랑에 빠졌다. 아이비의 연인은 유명 작곡가 김태성. 미국 유학파 출신으로 아이비와는 동갑내기다. 지난해 3월 3집 앨범 준비를 위해 가수와 작곡가로 만나 지금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됐다.

2009년 첫번째 스타커플이 탄생했다. 스포츠서울닷컴은 구랍 23일 새벽 아이비와 김태성이 화이트 데이트를 하는 모습을 단독으로 포착했다. 함박눈이 쏟아지던 그 날 새벽 1시 둘은 용산에 위치한 작업실 앞에서 눈싸움을 하고 팔장을 끼고, 포옹을 하고,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은 지난해 3월 앨범 작업을 위해 만났다. 김태성이 아이비의 컴백 앨범을 돕기로 한 것. 김태성은 3집에 들어갈 9곡 중 4곡을 직접 작곡했다. 그렇게 둘은 가수와 작곡가로 인연을 맺었고, 서로에게 가장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다.

둘을 잘 아는 한 측근은 “음악은 물론 성격, 취미, 종교까지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다”며 “두 사람의 공감대가 관계를 급속도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아이비와 김태성은 앨범 작업을 하고 공연을 보러 다니며 교회도 함께 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아이비는 지난해 여러가지 문제로 마음 고생이 심했다. 이때 김태성이 가장 큰 버팀목이 됐다는 후문. 아이비의 지인은 “소속사 문제 등 송사에 휘말려 힘들던 시기에 김태성을 만나 많이 의지하게 됐다. 힘들 때 옆에 있어준 친구라 더욱 각별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태성 역시 둘의 관계를 부분 인정했다. 김태성은 1일 새벽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친구 이상의 감정을 갖고 있는 것은 맞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앨범 작업을 하면서 친해졌다. 음악적 코드가 통했고 종교적 믿음이 같아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연인 사이는 아니라며 조심스러운 입장도 취했다. 김태성은 “분명 내 감정은 친구 이상이다. 하지만 아이비의 감정은 확신할 수 없다”면서 “내가 아이비의 컴백에 걸림돌이 되지 않길 바란다. 그녀가 또 다시 힘들어하는 모습은 보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이비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아이비 소속사 관계자는 “아이비와 지금 연락이 안돼 두 사람의 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면서 “소속사가 가수 개인의 사생활까지 관여할 수 없다. 지금으로서는 확인된 게 없어 드릴 말이 없다”고 답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가수 아이비는 2007년 12월 골든 디스크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공식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1년 이상의 공백을 깨고 올해 컴백을 준비중이다. 작곡가 김태성은 비, 동방신기, 샤이니, 휘성 등 톱가수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제조했다.

스포츠서울닷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