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코리안특급’ 박찬호 “국가대표 은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리안특급’ 박찬호(36∙필라델피아)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찬호는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WBC에서 잘하고 시즌 중에 들어가서도 잘 할 자신감이 없었다.”며 “국가대표로 뽑혀서 후배들과의 만남도 기다려졌지만 너무 욕심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불참 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국가대표로서 경기에 영원히 출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김인식 감독님과 국민여러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동안 국가대표선수로서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은 경기는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받았을 때와 2006년 1회 WBC 본선에서 일본을 두 번째로 이겼을 때였다.”며 “그 날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찬호는 “선발보장도 받지 못한 채 필라델피아와 1년 계약을 맺고 난 뒤, 소속팀 좌투수 J.C. 로메로의 약물 문제로 기자회견까지 취소됐다.”며 “내가 이 정도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눈물을 흘리면서 등번호 61번이 달린 필라델피아의 유니폼으로 갈아입기도 했다.

한편 박찬호는 이달 14일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해 두산 전지훈련에 동참할 예정이며 2월 중순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로 건너가 스프링캠프에 참가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