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톰 크루즈 “항상 히틀러를 죽이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크루즈가 18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영화 ‘작전명 발키리’ 내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영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001년 한국방문 이후 8년만에 방한한 톰 크루즈는 “한국 방문을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한다.”며 “입국 당시 공항에서 따뜻하게 맞아줬던 한국팬들에게 감사하다. 평생 잊지 못할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방문 소감을 말했다.



22일 국내 개봉되는 ‘작전명 발키리’는 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 암살 시도를 둘러싼 실화를 바탕으로 한 서스펜스 스릴러 영화다.



‘작전명 발키리’에서 실제 인물인 슈타펜버그 대령 역을 맡은 톰 크루즈는 “항상 히틀러를 죽이고 싶었으며 그를 증오한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역사 다큐멘터리에 관심을 가졌고, 제2차 세계대전에 관심이 많았다.”면서 “왜 당시 사람들이 히틀러를 죽이지 않았을까 항상 의문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 내내 공부를 하면서 독일 내에서도 유대인 학살과 전쟁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점을 알게 됐다.”면서 “당시 상황이 얼마나 절박했는지를 생각하며 그 사람들의 입장에서 많이 생각하고 또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톰 크루즈는 18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의 레드카펫 행사를 끝으로 방한 공식 일정을 마치고 전세기로 돌아갈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