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용산 철거민들 “사고현장·시신 왜 숨기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재현장과 시신 왜 숨기나”

경찰이 농성 중이던 용산 철거민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4명과 경찰 1명 등 5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철거민들은 이번 사고가 경찰에 의한 것이라며 분을 토했다.

특히 경찰은 사고 현장을 광범위하게 통제하고 시신을 확인하지 못하게 해 다른 철거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한강대로변 재개발지역 4층짜리 건물에서 전날부터 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을 경찰이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4명과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의 철거민들은 진압하던 경찰측이 건물 상부로 컨테이너 박스를 옮기면서 사고가 났다는 점을 들어 경찰의 진압과정에서 불이 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들은 알려진 것과 달리 철거민들이 농성 중이던 건물 옥상이 아닌 아래층에서 불길이 올라왔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상황을 지켜봤다는 철거민 이모씨는 “경찰이 대거 물대포를 쏘고 컨테이너를 동원해 진압을 하면서 사고가 났다. 철거민들이 있는 밑에서 갑자기 불이 시뻘겋게 올라갔다.”고 전했다.

철거민 정삼예 씨는 “우리에게는 사상자 확인도 안 해주고, 병원 어디에 있다는 것도 안 알려주고 있다.”면서 “철거민들에게 사고 원인이 있다면 왜 현장도 숨기고 사상자나 시신을 숨기겠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고에 대해 철거와 무관한 외부세력이 점거농성을 주도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고는 철거민들이 화염병을 만들기 위해 쌓아놓은 시너병 70여통에 불이 옮겨 붙으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어떤 과정으로 불이 붙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