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회 출입제한조치 발동…민주당 보좌진과 경찰 몸싸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사무처가 27일 국회의사당에 대한 출입제한조치를 발동한 가운데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여야간 몸싸움이 벌어져 출입문이 파손됐다.

지난해 말 1차 입법전쟁에 이은 충돌사태가 빚어지기 시작한 것.

앞서 오후 1시쯤에는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의원회관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동의대 사태 등 민주화운동 재심 연장 추진에 항의하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소속 20∼30대 여성 2명에게 얼굴 등을 두들겨맞았다고 전 의원측이 밝혔다.

이 여성들은 전 의원의 머리채를 잡은 채 신체 여러 곳을 폭행한 뒤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측은 “여성들이 자신을 민가협 소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국회 의무실에서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의료진의 권유에 따라 대형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부산 민가협 회원 10여명이 체포에 항의해 국회 본관 옆에서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고 한 할머니가 연행됐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앞서 이들은 동의대 사태 등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된 사건의 재심 연장을 추진한 전여옥 의원에게 항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