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현희 “KAL기 유가족 北테러 인정땐 만날 용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 김현희씨와 다구치 야에코 가족의 90분간 비공개 면담은 시종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이들은 서로에 대한 근황과 안부는 물론 다구치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씨는 다구치의 장남 이즈카 고이치로의 손을 꼭 붙잡아 각별함을 더해 줬다.

기자 회견장에 들어설 때 이들은 팔짱을 끼고 입장해 다정한 모자와 같은 느낌을 줬다. 고이치로 역시 회견에 앞서 짤막한 소회를 말하면서 “김씨가 자신을 ‘한국에 있는 양어머니’로 생각하라고 했다.”며 친밀감과 고마움을 나타냈다.

면담은 주로 다구치의 오빠 이즈카 시게오와 고이치로가 다구치에 대해 묻고, 김씨가 답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북한에서 친자매처럼 지냈던 다구치가 1978년 6월 북한으로 납치된 이후 살아온 인생 역정 등을 비교적 소상하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고이치로가 한 살일 때 어머니가 납북돼 모정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 채 외삼촌인 시게오의 양자로 자란 점에 대해 무척 안타까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와 시게오는 간단한 선물도 주고받았다. 시게오는 다구치가 납치된 1970년대의 일본 가요 등을 모은 음악 CD 2장과 치즈 케이크, 손수건을 전달했다. 비공개 면담에서는 ‘어머니가 납치됐을 때 저는 한 살이었다’는 제목의 만화책과 시게오가 쓴 책 ‘여동생에게’ 등도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 면담 후 20여분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은 대부분 김씨에게 질문이 집중됐다.

다음은 김씨와의 일문일답.

→다구치 가족들이 만나 보고 싶다는 내용으로 보낸 편지를 받아 봤는가.

-은둔생활 속에 편지를 받지 못했다. 녹화된 TV 내용을 통해 다구치 가족이 만나기를 희망한다는 사실을 알고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997년 이후 12년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이유는.

-사건 이후 유가족들의 아픈 마음을 생각하며 조용하게 지냈다.

→KAL기 폭파사고 수사결과 발표 진위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유가족들을 만날 의향은.

-97년 12월 수기 인세를 유족들에게 전하고 만난 자리에서 많이 울었다. 유가족들이 북한의 테러임을 인정한다면 언제든지 다시 만날 용의가 있다.

→또 다른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요쿠다 메구미 소식은.

-제 공작원 동지인 김숙희에게 일본어를 가르쳤고, 87년 남조선 사람과 결혼해 딸을 낳았다는 얘기도 들었다. 메구미가 사망했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

다구치 장남 고이치로와 오빠 시게오는 “김씨를 만난 뒤 피랍자들이 모두 생존해 있다는 것을 믿게 됐다.”며 “앞으로 한·일간 피랍자들에 대해 구체적인 대책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 서울신문 부산 김정한 박정훈기자 jhkim@seoul.co.kr

영상 / 멀티미디어기자협회공동취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