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실종’ 문성근 “강호순 사건과 상관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호순과 영화 ‘실종’을 연관시키지 말아달라”

연쇄살인을 다룬 영화 ‘실종’의 감독 김성홍씨와 배우 문성근씨가 12일 작품과 강호순 사건과 연관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 서울극장에서 열린 기자시사회에서 “시나리오는 2년 전에 완성된 상태로 촬영이 다 끝난 다음에 강호순 사건이 터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영화는 평범하게 보였던 시골 마을의 촌부인 ‘판곤’이 알고보면 끔찍한 연쇄살인마라는 내용을 그려낸다.병든 노모를 모시고 살아 주위에서 효자 소리까지 듣던 인물의 내면엔 여성들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죽이는 ‘추악한 얼굴’이 숨어있다는 줄거리다.

지난 1월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강호순 사건을 떠올릴 수 있는 내용이다.

영화가 실제 사건과 비슷해 또다른 모방범죄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 김 감독은 “모방 범죄란 영화속 캐릭터가 멋있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라며 “판곤은 추악하고 비열한 캐릭터로 모방하는 사건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영화 ‘양들의 침묵’ 등 예를 들며 “살인마를 매력있게 미화한 영화들에 언제나 분노와 반감을 느꼈다.”며 “범죄자는 어떤 이유에서라도 멋있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문성근씨도 “영화 편집 과정에서 강호순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범죄와는 상관이 없다.”며 “사이코 패스들의 공통적인 특성을 뽑아서 인물을 창조해냈기 때문에 실제 사건과 어느 정도 닮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문씨는 이번 역할에 대해 “사이코패스 캐릭터가 조금이라도 미화되는 일은 피해야한다고 감독과 서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문씨 외에 추자현,전세홍 등이 출연하는 이번 영화는 오는 19일 개봉된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