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사동스캔들’ 감독 “그림 한 점 8개월 작업하기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인사동 스캔들’의 박희곤 감독이 영화 속 미술작품에 많은 공을 들였다고 강조했다.

박희곤 감독은 15일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인사동 스캔들’ 언론시사회에서 “8개월간 매달려 작업한 작품(그림)도 있다.”며 “그림을 훼손하고 불태울 때는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이어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몽류도원도가 가짜라는 점을 아는 사람들은 별로 없는데 일본인이 가져다 놓았다.”면서 “그런 것을 영화를 통해 강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래원은 “개인적으로 영화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 배우들은 원래 자기가 연기한 것만 보인다.”며 “한국영화 시장 환경이 어렵다 보니 급하게 찍은 장면도 있고 잠 못 자고 찍은 장면도 있어 아쉽다.”고 설명했다.

김래원 엄정화 주연 ‘인사동 스캔들’은 그림 복원과 복제를 둘러싼 사기극을 그린다. 천재 복원 전문가로 변신한 김래원과 생애 최초 악녀로 분한 엄정화의 연기 호흡에 관심을 끈다. 오는 30일 개봉 예정.

글 /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