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명동예술극장 34년만에 징을 울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극 명동시대’를 이끌 명동예술극장이 11일 연극인과 일반인들을 초청해 ‘연극인 집들이’ 행사를 가졌다.

오는 6월 5일 정식 개관에 앞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옛 명동국립극장 무대를 거쳐간 원로 및 중진 연극인과 신진 연극인들이 참석해 한국연극의 명동 귀환을 축하했다.

행사는 옛 방식대로 시종(始鐘), 징치기로 시작했다. 이어 ‘라트라비아타’, ‘동키호테’, ‘한네의 승천’, ‘햄릿’ 등 명동국립극장 무대에 올랐던 주요 공연사진과 함께 축하 음악이 연주됐다.

최은희, 강부자, 권성덕, 김벌래, 김정옥 등 연극계 원로들은 무대에 올라 ‘나를 취하게 한 명대사’를 낭독하며 극장에 얽힌 추억담 등을 소개했다.

원로배우 최은희씨는 “극장이 복원된 것이 꿈만 같다.”며 “다시 이 무대에 서게 된 나는 참으로 행복한 배우”라며 감격해 했다.

명동예술극장은 1975년 말 대한투자금융에 매각됐으며, 지난 94년 복원운동을 시작, 2003년 12월 문화관광부(현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물을 사들여 완공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