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 盧 추모집회 봉쇄…시청역 ‘충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23일, 경찰이 추모집회를 봉쇄하려는 목적으로 서울 시청 광장과 덕수궁 대한문 진입로를 통제해 곳곳에서 충돌이 발생했다.

대한문 앞에는 이날 오후 4시부터 한 네티즌의 제안에 따라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마련됐다. 오후 6시까지 약 1000명(경찰추산)의 시민들이 찾아 영전에 헌화를 했다.

이에 경찰은 인근 지하철역인 시청역 출입구를 비롯해 주변 통행로를 모두 통제했다.

이같은 대응은 노 전 대통령 추모를 위해 덕수궁을 찾았던 시민들의 화를 부추겼을 뿐 아니라 주말 저녁 나들이객들과 이 지역 주민들에게까지 불편을 끼쳤다. 항의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계단 위에서 카메라로 채증하는 모습이 눈에 띄며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현장의 한 지휘관은 “추모집회가 폭력 시위로 변질될 위험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통제 이유를 밝혔다. ‘지하철역 채증’에 대해서는 “현장을 직접 보지 못해 답변할 수 없다.”며 해명을 피했다.

경찰은 분향소를 세우기 위해 준비된 천막을 압수했으며 이에 따라 시민들은 탁자 하나와 영정사진 하나만을 놓고 헌화 행사를 진행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관련영상]

유서 “화장해라.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충격과 비탄속 노 전대통령 시신 봉하마을에

’부엉이 바위’ 어떤 곳이길래

봉하마을 임시 분향소 조문 잇따라…일부에선 몸싸움도

서울도 노 전대통령 추모 열기…‘촛불’ 켜졌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