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李대통령 헌화하자 “여기가 어디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이 헌화를 진행하던 중 소란이 일었다.

29일 오전 11시 서울 경복궁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장에서 이 대통령이 헌화를 하려고 나가자 민주당 백원우 의원이 제지하려고 시도했다.

백 의원은 “여기가 어디라고” 외치며 영정이 있는 쪽으로 나아가려 했지만 경호원에 의해 곧바로 제지당했다. 백 의원은 “이 대통령은 사과하라” “정치보복으로 살해됐다”고 외쳤다.

참석자들 가운데 일부도 “사과하라”고 같이 외쳤고 백 의원은 “정치적인 살인”이라면서 계속 소리 지르다 민주당 김현 부대변인이 나와 제지하자 백 의원과 경호원 측도 진정하고 자리에 앉아 상황은 3~4분 만에 마무리됐다.

이 대통령의 헌화 당시 백 의원 뿐만 아니라 추모객 사이에서도 야유가 터져 나왔다. 이 대통령 내외가 헌화를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자 일부 추모객이 야유를 보냈다.

소동이 일자 이 대통령은 주위를 둘러보며 머뭇거렸고, 이때 경호원들이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주변을 둘러쌌다. 야유 소리가 계속 흘러나오자 사회자는 “고인을 보내는 마지막 자리인 만큼 경건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수차례 요청했다.

이 대통령은 잠시 당황한 듯 뒤를 돌아보기도 했지만 경호원들의 제지로 상황이 중단되자 헌화를 마쳤다.

영결식에 참석한 이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는 침통한 표정으로 눈을 감고 있었다. 이 대통령 내외는 영결식 말미의 헌화 의식 순서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족에 이어 두 번째로 영정 앞에 헌화했으며, 이는 이날 국민장에서 이 대통령이 유일하게 단독으로 치른 의식이었다.

한편 서울광장에서 대형 전광판을 통해 영결식을 지켜보며 노제를 준비하던 추모객들도 이 대통령의 헌화 장면이 나오자 일제히 야유를 보냈다.

29일 낮 경복궁에서 국민장 영결식이 거행되는 동안 서울광장 주변에서도 시민들의 주최로 영결식이 열리고 있었다. 서울광장의 대형 스크린으로 실시간 광화문 영결식이 중계됐다.

12시쯤 이명박 대통령 내외가 단상에 오른다는 사회자의 소개가 있자 서울 광장에서는 일제히 큰 야유가 터져 나왔다.

시민들은 수백여명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야유와 함께 “책임져라” “노 대통령을 살려내라” “누가 누구를 헌화하느냐”라고 고함지르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명박은 살인자” 등의 욕설도 난무했다.

격앙된 분위기는 이 대통령이 화면에서 사라진 다음에야 수그러들었다

인터넷서울신문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영상 / 멀티미디어기자협회 공동취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