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장자연씨 소속사 前대표 日서 검거… 경찰 “문건인사 모두 소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장자연씨 자살사건의 핵심 인물인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씨가 일본 도쿄에서 24일 체포됐다. 김씨는 일본 경찰이 한국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으로 전화통화 내역 등을 추적하면서 검거됐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하순 일단락됐던 장씨 사건과 관련된 수사는 재개될 전망이며, 장씨 문건에 등장했던 유력 인사들의 줄소환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일본 경찰이 강제추방 명령을 내리면 이달 말쯤 국내로 압송될 예정이다. 김씨는 장씨를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에 동석시키고 접대를 강요한 혐의 등으로 참고인 중지된 상태다.

경기경찰청 이명균 강력계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장씨 자살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씨가 한국에 도착하는 대로 즉각 수사를 재개할 것”이라면서 “전면 재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계장은 지난 4월24일 중간수사결과가 ‘부실 수사’였다는 지적에 대해 “기존 수사는 장씨의 문건 하나만 갖고 한 수사였다.”며 “하지만 사건 전반을 꿰고 있는 중요 인물이 체포된 만큼 수사가 활기를 띨 것”이라고 말했다. “문건에 올라 있는 모든 인사들의 소환조사도 벌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장씨에게 술자리 접대를 강요하는 등 장씨의 자살을 둘러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왔다.

그러나 이 사건을 수사한 분당경찰서는 김씨가 일본에 도피한 채 소환에 응하지 않자 수사 40일만인 지난 4월24일 수사대상자 20명 중 장씨가 출연한 작품을 연출한 감독과 금융인, 사업가 등 9명을 강요죄와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입건하는 선에서 수사를 일단락지었다. 하지만 유족에게 고소당한 유력 언론사 대표 등 7명에 대해서는 불기소처분했다.

경찰은 두 달 가까운 수사 기간에도 불구하고 ▲장씨 죽음의 근본적인 원인 ▲‘장자연 문건’의 진위와 유출 배경 등 사건의 핵심에 접근하지 못한 채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경찰의 향후 수사는 ‘문건’을 장씨 혼자 만들었는지, 왜·어떻게 만들어졌고, 그 안에 담긴 내용이 과연 모두 진실인지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이날 도쿄 미나토구의 P호텔에서 지인을 만나던 중 미리 첩보를 입수해 잠복 중이던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일본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지난 23일까지 나가노현의 하쿠바지역 펜션 등에서 지낸 것으로 드러났다.

한광일 주일 경찰 주재관은 김씨의 신병 인도와 관련해 “일본경찰이 불법체류혐의로 체포했기 때문에 강제추방하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안다.”면서 “빠르면 1주일 안에 신병인도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글 / 도쿄 박홍기특파원·윤상돈 이재연기자 hkpark@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