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교조 간부 16명 경찰 연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국선언 교사들에 대한 징계 방침 철회를 촉구하며 29일 오후 청와대 부근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던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정진후 위원장 등 전교조 지도부 16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앞서 검찰은 교육과학부가 지난 26일 정 위원장 등 시국선언 참여 교사 41명을 국가공무원법 등 위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정 위원장 등 전교조 간부 20여명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부근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시국선언 교사 징계방침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민원실로 이동하다 경찰이 진입을 차단하자 인도에서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이날 집회는 사전에 신고하지 않은 불법집회로 전교조 측이 세 차례에 걸친 해산명령에도 계속 연좌농성을 진행해 연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전교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부터 ‘민주주의 사수, 표현의 자유 보장, 시국선언 탄압 저지를 위한 투쟁본부’로 전환한다.”면서 “다음달 15일까지 2차 시국선언 교사 서명 운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교조는 “정부가 시국선언 교사들을 징계·고발한 것은 법적 근거가 없는 권력 남용”이라며 “교단을 정치선전 수단으로 여기는 교육당국이 시국선언 교사에 대해 징계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글 / 서울신문 정은주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